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업 사회공헌활동, 소비자 구매에 영향 준다

대학생 송시내(25)씨는 최근 휴대전화를 A사 제품으로 바꿨다. 이 회사가 형편이 어려운 중학생들을 대학생 멘토와 연결해 교육양극화를 해소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는 것을 알게 됐기 때문이다. 송씨는 “이 프로그램을 알게 된 뒤 A사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사라졌고 휴대전화 교체 때도 이를 고려했다”고 말했다.



제일기획, 남녀 1035명 조사
“비윤리적 기업 브랜드 안 사” 71%
“비싸도 착한 기업 제품 구매” 54%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풍물시장 상인 최용규(59)씨는 최근 이동통신 가입 회사를 B사로 바꿨다. B사에서 ‘IT 서포터즈’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전자상거래에 관해 방문 교육을 해 준 덕에 장부에 거래내역을 기입하던 신세를 면했을 뿐 아니라 인터넷 판로까지 열렸기 때문이다. 최씨는 “생업에 도움을 준 데 대한 감사함을 표시하고 싶어 가입사를 바꿨다”고 했다. 기업의 사회공헌활동(CSR)이 이처럼 기업 이미지·선호도·신뢰도뿐 아니라 소비자 구매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일기획이 최근 남녀 1035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4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1.2%가 ‘비윤리적 기업의 제품이나 브랜드는 구매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65.7%가 ‘사회공헌활동이 제품 구매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고 특히 ‘조금 비싸더라도 윤리적인 기업, 착한 기업의 제품을 구매한다’는 답도 절반 이상(54.3%)에 달했다.



 CSR은 기업 이미지·선호도 형성에도 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86.5%가 ‘사회공헌하는 기업의 이미지가 좋게 느껴진다’고 답했고, ‘사회적 기업이나 사회공헌을 하는 기업을 더 선호한다’는 답도 81.4%나 됐다. 방송대 경제학과 김기원 교수는 “한국 사회가 선진국형 경제로 접어들면서 소비자들 사이에 소위 ‘착한 기업’에 대한 욕구가 커지고 있다”며 “소비를 단순히 필요한 물품을 구입하는 행위가 아니라 사회기여활동이 될 수 있다고 인식하는 단계에 이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선 그러나 국내 기업들이 실제 CSR에 공을 들이는 데 비해 낮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이 지난해 펴낸 ‘사회공헌백서’에 따르면 2011년 국내 기업들의 사회공헌 투자액은 3조1000억원으로 2005년에 비해 50% 이상 늘어났다. 기업당 투자 금액도 매출 대비 평균 0.24%로 미국(0.11%), 일본(0.09%) 등 선진국에 비해 두 배 이상 높았다. 그러나 설문에서 ‘국내 기업들이 윤리경영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16%, ‘사회공헌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8%에 그쳤다. 서울대 행정대학원 권일융 교수는 “국내 기업들의 CSR 역사가 길지 않은 데다 기업을 둘러싼 부정적 이슈들이 자주 부각되면서 CSR의 효과를 반감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들은 또 거액 기부보다 소비자 참여가 가능한 사회공헌활동에 더 관심을 갖는 것(62.7%)으로 나타났다. 제일기획 관계자는 “향후 CSR 중에서도 소비자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CSV(Creating Shared Value·공유가치경영) 부문이 중요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의 사회적 책임. 기업이 경제적 책임이나 법적 책임 외에도 환경·인권·소비자·근로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을 위해 폭넓은 책임을 수행해야 한다는 개념. 1990년대 후반 유럽에서 처음으로 주창됐으며 2001년 미국 엔론사의 회계부정 사건을 계기로 일반화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