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포의 상어, "입속에서 또 입이…" 섬뜩한 모습

[공포의 상어 고블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공포의 상어’



섬뜩한 ‘공포의 상어’가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공포의 상어로 알려진 고블린 상어(마귀상어) 영상이 올라왔다. 이 공포의 상어는 전 세계에 100여 마리가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고블린 상어는 1200~1300m 심해에 사는 상어로 고대 상어와 가장 유사한 동물이다. 특히 먹이를 먹을 때 턱이 튀어나와 마치 입속에서 또 입이 나오는 것처럼 보여 마귀처럼 보인다는 평가다.



평소 조개, 물고기, 오징어 등 심해 어패류를 먹는 이 상어는 코의 로렌치니 기관을 이용하기 때문에 이 같은 모습으로 먹이를 먹는다고 알려졌다.



공포의 상어는 고대 상어와 가장 유사한 현존 동물이라는 이유로 ‘살아있는 화석’으로 불리기도 하는 고블린 상어는 분홍색 몸통에 가시같이 생긴 이빨이 특징이다.



공포의 상어를 접한 네티즌들은 “공포의 상어, 너무 끔찍해”, “공포의 상어, 영화 속 괴물같아”, “공포의 상어가 실제로 존재한다니…”, “공포의 상어 충격적”, “공포의 상어, 공포 그 자체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