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민국 5년 전, 떼 쓰다가 갯벌에서 낮잠? "민율이가 보여"

[김민국 5년 전 / 사진 MBC ‘일밤’ 캡처]


‘김민국 5년 전’



방송인 김성주 아들 김민국의 5년 전 모습이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민국 5년 전 영상이 게재됐다.



이 영상은 2008년 방영된 MBC ‘일밤’의 파일럿 프로그램인 ‘친친’(친한친구)의 한 장면이다. 이 프로그램은 연예인 아빠들이 아이들과 함께 캠프를 떠나는 내용으로, 현재 ‘아빠 어디가’와 유사한 형식이다.



당시 5세였던 민국 군은 지금의 의젓한 모습과는 사뭇 다르다. 민국 군은 집에 가고 싶다고 떼를 쓰거나, 갯벌에서 낮잠을 자고, 인터뷰 도중 자신의 말이 끝나자 마스크를 써 버리는 등 돌발 행동으로 주위를 당황케 했다. 또 원더걸스 ‘노바디’ 안무를 선보여 귀여운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다.



한편 김민국 5년 전 모습에 네티즌들은 “김민국 5년 전, 민율이 형아 닮았었구나”, “김민국 5년 전, 민율이가 보여”, “김민국 5년 전, 저때부터 예능감이 있었구나”, “김민국 5년 만에 어른스러워졌어”등의 반응을 보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