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이현 "옥택연, 키스신 프로페셔널 하더라" 폭로

배우 소이현(29)이 택연과의 키스신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22일 방송될 tvN 현장토크쇼 ‘택시’ 녹화 현장에서 소이현은 “택연씨가 키스신을 굉장히 프로페셔널하게 해냈다. 애정신이라 약간 떨어줬어도 좋았을텐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그는 “정용화와 키스신을 찍었을 때는 용화가 첫 키스신이라 많이 떨었는데 아무래도 옥택연은 키스신이 처음이 아니라 그랬던 것 같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옥택연은 “연인의 컨셉이어서 일부러 몰입해서 한 것”이라며 연기로서 온전히 몰입했음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소이현과 택연이 함께 선보이는 ‘내 귀의 캔디’, 예능을 위해 이를 갈고 준비한 택연의 치아 연주 개인기와 숨겨진 작곡 실력, 무용 선생님을 꿈꾸던 소녀 소이현이 연기자가 되기까지의 스토리까지 아낌없이 공개된다.



29일 밤 11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의 새 월화드라마 ‘후아유’는 ‘영혼을 보는 여주인공이 영혼의 억울함을 풀어준다’는 설정으로 한국판 ‘고스트 위스퍼러’로 불리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6년 동안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깨어난 뒤 영혼을 보는 남다른 눈을 가진 ‘시온’(소이현 분)과 오직 직접 만진 것만 믿는 사실우선주의 ‘건우’(옥택연 분). 두 남녀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16부작 드라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