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다.나.다.너’ 빅스 공식 사과, "자유로운 소통 하려고…"

[`대.다.나.다.너` 빅스 공식 사과]




‘대.다.나.다.너’ 빅스가 전범기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22일 빅스의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사이트를 통해 “지난해 공개된 ‘빅스TV’ 14화에서 빅스 멤버들이 문제의 표식이 있는 모자를 착용하고 출연한 장면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 드린다”며 공식 사과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유튜브를 통해 팬들과 자유로운 소통을 하려고 제작한 ‘빅스TV’의 특성상 멤버들의 편안한 모습을 보여드리려 한 과정에서 생긴 실수이며 저희가 이를 인지하지 못 하고 공개해 발생한 문제다”라며 “앞으로는 더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여 이러한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앞서 그룹 빅스(VIXX)는 새 앨범 ‘대.다.나.다.너’ 발표를 앞두고 전범기 논란이 불거졌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빅스의 멤버 라비(Ravi)와 엔(N)이 전범기 문양과 ‘日本一’(일본제일)이라고 새겨진 모자를 쓴 것이 포착됐다.



빅스 공식 사과에 네티즌들은 “빅스 공식 사과, ‘대.다.나.다.너’ 노이즈 마케팅 하나” “빅스 공식 사과, 무식이 죄지”, “빅스 팬들 실망이 이만저만 아니겠는데”, “빅스 공식 사과는 했지만, ‘대.다.나.다.너’ 발표에 앞서 반성부터 해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빅스는 21일 자정 리패키지 앨범 타이틀곡 ‘대.다.나.다.너’의 사운드 티저를 공개한 데 이어 오는 30일 정식으로 앨범을 공개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