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 맞다고 해주는 곳, "다 마자용 마장" 폭소

[다 맞다고 해주는 곳,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다 맞다고 해주는 곳이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다 맞다고 해주는 곳’이란 제목의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이 사진은 서울 지하철 5호선 ‘마장역’의 표지판을 찍은 것이다. ‘마장’이라는 단어가 ‘맞아’라는 말을 애교스럽게 발음한 것처럼 보인다.





‘다 맞다고 해주는 곳’ 게시물에서는 ‘마장’ 표시판을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다 맞다고 해주는 곳’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 맞다고 해주는 곳, 다 마자용 마장”, “다 맞다고 해주는 곳, 진짜 다 맞다고 해주는 곳 맞네”, “다 맞다고 해주는 곳, 이게 웃긴가?”, “다 맞다고 해주는 곳, 자주가는 역인데 이런 생각은 못했네”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