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들의 수줍은 고백, 여친에게 보낸 카톡이 "헉, 엄마…"

[아들의 수줍은 고백,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번지수를 잘못 찾은 ‘아들의 수줍은 고백’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아들의 수줍은 고백’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은 한 아들과 어머니의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 내용을 캡처한 것이다.



아들은 어머니에게 “나 아까 전에 부끄럽기도 하고 좀 민망하기도 해서 말 못했는데 나 너 좋아하는 것 같아. 사랑해 정식으론 만나서 할게”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어머니는 “그래, 우리 아들. 엄마도 우리 아들 좋아 하구 사랑한단다”라고 답했고 당황한 아들은 “어…아…네 저도 사랑해요”라고 답해 대화를 급히 마무리했다.



아들은 자신의 여자친구에게 보내려던 메시지를 실수로 어머니에게 보낸 것.



아들의 수줍은 고백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들의 수줍은 고백, 진지한 엄마의 대답에 빵 터졌네”, “아들의 수줍은 고백, 여자친구만 보지 말고 엄마에게 따뜻한 메시지를 보내자”, “아들의 수줍은 고백, 귀여운 모자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