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아 속마음 고백, "준수가 좋아" 변심 이유 알고보니

[지아 속마음 고백, MBC ‘일밤-아빠 어디가’]




 

송종국의 딸 송지아(6)가 속마음을 고백했다.



21일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아빠 어디가’에서는 아빠와 아이들이 충남 태안군의 마검포 해수욕장으로 떠나 갯벌 체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송지아는 “준수가 좋아, 윤후가 좋아”라는 윤민수의 질문에 “준수”라고 짧게 답했다. 이어 윤민수는“왜 마음이 변했느냐”며 “윤후 오빠가 맨날 챙겨주지 않느냐”고 물었고 송지아는“준수가 더 잘 챙겨준다”며 “이제 준수랑 민국 오빠가 제일 좋다”고 말했다.



송지아의 고백에 윤민수는 “윤후는 볼수록 빠져드는 얼굴”이라며 설득햇지만 옆에서 이를 듣고 있던 이종혁은“더 좋은 인연이 있을 거야”라고 말해 촬영장을 폭소케 했다.



지아 속마음 고백을 들은 윤민수는 “아이고 불쌍한 우리 아들. 상처 받겠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송지아의 속마음 고백에 네티즌들은 “지아 속마음 고백, 우리 귀여운 후는 어떡하라고”, “지아 속마음 고백, 역시 아이들도 나쁜남자가 대세인가?”, “지아 속마음 고백에 후는 더 긴장해야겠네”, "지아 속마음 고백, 준이는 어디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