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광주 곤지암천 범람 위기…재난경계경보

새벽부터 내린 폭우로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천 수위가 올라가 곤지암읍 등 지역에 재난경계·위험경보가 발령됐다.



22일 광주시는 오전 9시 25분 4000여가구가 거주하는 곤지암천 일대 경안동, 오포읍, 초월읍 등 곤지암읍에 재난경계경보 방송을 2차례 내보냈다. 이어 9시32분에는 6만9000여명이 거주하는 광주시 전역에 재난경계 방송을 실시했다.



현재 곤지암읍 주변 저지대 주택과 상가, 농경지 곳곳이 침수 피해를 입어 시 당국이 피해 상황을 파악 중이다.



오전 9시 현재 경기 광주 실촌에 232.5㎜가 내리는 등 광주지역에는 2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경기 광주 곤지암천 범람 위기…재난경계경보

▶ '차량 바퀴까지 물 차올라…' 강남역 인근 폭우로 침수

▶ 서울 호우경보 발령…청계천·양재천 등 출입통제

▶ 경기남부 18개 시·군 호우특보

▶ 강원 8개 시군 호우특보…최대 150㎜ 내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