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정상 회의록 존재 여부 오늘 최종결론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실종 사태에 대한 결론을 22일 최종 판가름난다.



새누리당 황진하 조명철, 민주당 박남춘 전해철 의원 등 여야 회의록 재검색 위원 4명은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의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에서 마지막 재검색을 진행한다.



이어 여야 10명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 관련자료 열람위원단이 대통령기록관을 찾아 회의록 존재 여부를 최종 확인한다. 열람위원단은 이날 오후 최종 판정 결과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보고할 예정이다.



앞서 열람위원단은 지난 15일부터 1주일동안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찾았으나 검색에 실패했다. 17일 추가 검색에서도 회의록이 발견되지 않았고, 지난 19~21일에는 외부 전문가까지 동원해 작업했으나 결국 대화록을 찾는 데 실패했다.



이날 여야의 마지막 회의록 재검색에서는 참여정부 시절 당시 청와대 문서관리 시스템인 '이지원' 사본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지원' 사본은 고 노무현 대통령이 퇴임과 함께 봉하마을로 가져갔다가 대통령 기록관에 반납한 자료다. 이지원 사본의 봉인이 해제되고 누군가 무단 접속한 로그 기록 2건이 발견됐다는 민주당 측의 주장이 나오면서 직접 확인해 보는 것이다.



이와 함께 대통령 기록물의 관리 실태를 확인하기 위해 대통령 기록관 문서 관리 시스템인 '팜스'에 대한 접속 기록도 확인할 예정이다.



최종 확인 결과 회의록이 없는 것으로 드러나면 거센 후폭풍이 예상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