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역 침수, 내 차 옆으로 물 차올라"…출근길 SNS '들썩'

















서울 사당역과 강남역 인근이 침수됐다는 글과 사진이 SNS 등에 퍼진 가운데, 당국은 “해당 일대의 침수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22일 오전 트위터에는 “사당역 1번 출구는 물이 역류하여 침수되었답니다. 출근하시는 분들 참조하세요”, “셔틀타러 왔는데 사당역 출구 침수. 머리까지 젖음”, “강남역 잠기기 시작했다. 내 차 옆으로 물이 차오른다. 언넝 회사로 넘어가야겠다”, “강남역 워터파크 개장한 듯” 등의 글이 올라왔다.



일부 트위터리언은 강남역 일대에 차 바퀴 일부가 물에 잠긴 사진과 발목까지 물이 차오른 사당역 인근의 사진을 올렸다.



이에 해당 지역 담당 구청에서는 강남ㆍ사당역 일대 침수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사당역 침수 등을 관리하고 있는 관악구청 관계자는 “사당역 주변에 비가 오면 하수관 역류가 되긴 하는데 침수까지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관악소방서 관계자도 “신림7동, 봉천동, 성현동 등에서 주택 침수 피해는 접수됐지만 도로 침수는 아직 접수된 게 없다”고 말했다.



서울시 역시 공식 트위터를 통해 “22일 오전 8시 현재 서울지역 호우경보로 많은 비. 강남역, 사당역 등 일부 도로 물튀김 현상 있으나 교통 통제될 정도로 침수된 지역 없음”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은 22일 오전 7시10분을 기해 서울·경기·강원 지역에 호우경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은 23일까지 서울·경기도와 강원도에 50∼100㎜, 많은 곳은 150㎜ 이상의 비가 더 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사진 트위터]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