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빅스 신곡 '대.다.나.다.너'…"노래 제목이라고?"

[사진 이민수 트위터]


독특한 노래 제목 때문에 난감해하는 작사가의 사진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다.



작곡가 이민수(37)는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브아걸(브라운아이드걸스) 응원차 현장에 왔는데 김이나(34) 작사가가 자신의 의지와 다르게 지어진 어떤 곡의 제목 때문에 괴로워하고 있네요. 브아걸 곡은 아니고요”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이나는 테이블에 고개를 숙인 채 좌절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에 김이나는 트위터를 통해 이민수에게 “젤리피쉬를 믿을 뿐입니다”라고 답했다.



작사가 김이나를 좌절에 빠트린 것은 컴백은 앞두고 있는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의 아이돌 그룹 빅스의 신곡 제목으로 예상된다. 젤리피쉬 측은 같은 날 빅스의 공식 트위터를 통해 자정에 빅스의 미니앨범 1집 신곡 ‘대.다.나.다.너’의 사운드 티저를 공개한다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빅스의 ‘대.다.나.다.너’ 제목 한 번 정말 독특하네”, “대.다.나.다.너 노래 무슨 내용이길래 작사가가 좌절에 빠졌지?”, “김이나 작사가님 정말 빅스의 ‘대.다.나.다.너’ 때문인가요?”, “정말 제목이 대.다.나.다.너?”, “대.다.나.다.너, 호기심에 들어보고 싶어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