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개팅 망치는 SNS 글 1위, "지난 사랑의 흔적보다 싫은 건…"



미혼남녀들이 소개팅을 하기 전, 상대에 대한 정보가 궁금할 때 SNS를 많이 이용하고 있다. 그렇다면 어떤 SNS 내용이 상대에게 호감, 또는 비호감을 줄까?



결혼정보회사 가연과 프리미엄 매칭 사이트 안티싱글은 최근 미혼남녀 338명(남 166명, 여 172명)을 대상으로 ‘소개팅에 악영향을 준 상대방의 SNS 내용은?’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 결과, ‘비방이나 허세가 담긴 포스팅’(40%)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수많은 이성친구들의 댓글들’(32%)이고, 이어 ‘지난 사랑의 흔적’(17%), ‘4차원적인 발상을 담은 게시물’(6%), 기타(특이한 취미 활동이나 기호에 대한 거부감,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이질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소개팅 전 상대의 SNS를 몰래 검색해본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7%가 ‘그렇다’라고 답했다. 이 중 ‘소개팅 전 상대방의 SNS를 본 것이 소개팅 결과에 영향을 미쳤는가란 추가 질문에 61%가 ‘그렇다’고 답했다.



박미숙 가연결혼정보 이사는 “SNS를 통해 그 사람의 성격이나 성향에 대한 단편적인 면모는 알 수 있을지 모른다”며 “그러나 상대방의 단면만 보고 선입견을 갖는 것보다 만남과 대화를 통해 진지함을 갖고 알아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