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 숨기고 싶을 때, 웃기면서 슬픈 '솔로의 굴욕'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발 숨기고 싶을 때]
‘발 숨기고 싶을 때’라는 제목의 사진이 솔로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발 숨기고 싶을 때’라는 제목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은 운동화를 신고 있는 주인공이 전철 안에서 자신의 신발을 찍은 모습이다. 주인공의 바로 앞에는 한 커플이 주인공과 같은 디자인의 커플 운동화를 신고 있다. 사진의 방향을 아래로 향해 찍었기 때문에 모두 신발만 보이는 상황이지만, 다정하게 붙어 있는 커플과 비교돼 주인공은 발을 숨기고 싶을 만큼 민망했던 것.



‘발 숨기고 싶을 때’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발 숨기고 싶을 때, 정말 증발하고 싶은 상황이었네요”, “발 숨기고 싶을 때, 다른 칸으로 이동하면 더 민망할 수도”, “발 숨기고 싶을 때, 솔로들이 무슨 죄? 당당해지자구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