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 전 대통령, 대화록 국정원서 관리 지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말 청와대에서 ‘2차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이를 국가정보원에서 관리하라”고 지시했던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이는 문재인 민주당 의원 등의 주장과 달리 대화록이 대통령지정기록물로 지정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어서 정치권의 ‘사초(史草) 실종 ’ 책임 공방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조명균 전 비서관 검찰 진술
"청와대엔 두지 말라는 취지"
기록원 안 갔을 가능성 커져

 이런 사실은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가 지난 1~2월 정문헌·이철우 새누리당 의원,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 서해북방한계선(NLL) 관련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할 때 드러났다. 참고인으로 조사를 받았던 조명균(56) 전 청와대 안보정책비서관과 복수의 국정원 직원 등의 진술을 통해서다.



 당시 수사 상황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21일 “조 전 비서관 등이 ‘정상회담 대화록을 작성해 보고했더니 노 전 대통령이 남북관계 때문에 후임 대통령도 봐야 하니 국정원에서 관리하고 청와대에 두지 말라고 지시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그런(국정원이 관리하라는) 지시를 받은 사람도 조 전 비서관이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수사 관계자는 “당시 대통령기록관 담당자와 청와대 비서관 등의 진술은 노 전 대통령이 (서류나 기록을) 청와대에 두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는 뉘앙스가 강했다”며 “대화록을 국정원에서 갖고 있으라고 한 것도 그런 이유였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수사팀은 고소·고발 사건 수사를 하면서 2007년 말 청와대에 보고된 대화록의 행방에도 관심을 기울였다고 한다. 하지만 문제의 대화록이 대통령지정기록물로 지정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않았다. 수사팀 관계자는 “정 의원 등의 허위사실 유포 혐의를 판단하는 게 당시 수사의 초점이었다”며 “국정원 발췌본이 있어서 대통령지정기록물까지 더 확인할 필요가 없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대화록을 대통령지정기록물로 정해 국가기록원에 보냈는지 여부는 알지 못한다는 취지다.



 실제로 당시 검찰은 국정원 발췌본이 대통령지정기록물이 아닌 공공기록물이라고 판단하고 대화록 내용을 확인했다. 수사 과정에서 원본을 열람한 뒤 관련자 6명에 대해 전원 무혐의 처분했다.



조강수 기자



관련기사

▶ 새누리당, '정상회담 녹음파일 공개' 거둬들인 이유는

▶ 최경환 "검찰 수사 필요"…4가지 미스터리 풀릴까

▶ 조명균 진술 파장…미궁에 빠진 대화록 행방

▶ "盧 전 대통령, 대화록 국정원서 관리하라 지시"

▶ "e-지원 봉하마을에 있을 때 외부 ID로 열람 흔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