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지원 봉하마을에 있을 때 외부 ID 5개로 열람한 흔적"

21일 성남 국가기록원을 방문한 여야 열람위원들이 박경국 국가기록원장(왼쪽)과 열람실로 가고 있다. 왼쪽부터 박 원장, 황진하·박남춘 의원. [오종택 기자]
2007년 남북 정상회담록 재검색 종료를 하루 앞둔 21일, 여야는 전문가를 동원해 3일째 재검색 작업을 펼쳤지만 대화록을 찾지 못했다. 새누리당 황진하·조명철, 민주당 박남춘·전해철 의원 등 4명의 여야 열람위원은 각 당이 추천한 민간전문가 2명씩을 데리고 국가기록원으로 가서 늦은 오후까지 작업을 진행했다.



국가기록원 "누가 했는지 확인 못해"

 새누리당은 노무현정부가 대화록을 국가기록원에 이관하지 않고 폐기했음을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지만 민주당은 이관된 자료를 이명박정부에서 훼손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여야는 22일 오전 추가 검색을 하고, 오후에 열람위원 10명 전원이 기록관을 방문해 대화록의 존재 여부를 확정한다.



 새누리당은 대화록 존재 여부에 대한 공식 결과가 나오는 대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거나 국정조사를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국회 운영위 소속의 한 새누리당 의원은 “우리가 재검색이나 민간전문가의 참여 등 민주당의 요구를 받아들인 것은 이미 결과가 예견돼 있는 만큼 절차상의 잡음을 최대한 없애기 위해서였다”며 “대화록 부재가 공식 확인하는 대로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사초(史草)가 없어진 국기 문란의 중대한 사태로, 책임소재를 분명히 하고 관련자들에겐 상응하는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었다.



 새누리당은 국정원이 보관 중인 정상회담 음원파일을 공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대화록이나 녹음기록이 발견되지 않으면서 노 전 대통령의 북방한계선(NLL) 포기 발언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서라도 공개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민주당은 새로운 의혹을 제기했다. 홍영표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3월 노무현재단 사료팀이 노 전 대통령의 개인기록을 받기 위해 대통령기록관을 방문했을 때 이지원(e-知園·업무시스템) 사본이 저장된 사고(史庫)의 봉인이 뜯겨져 있었다”며 “무단으로 접속한 것으로 보이는 로그인 기록도 두 차례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로그인 시점은 2010년과 2011년”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지정기록물 관리의 신뢰성에 심각한 우려를 제기한다”고 말했다. 남재준 국정원장이 국가기록원에 대화록이 없다는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을 것이란 의혹도 제기했다. 정청래 의원은 “비공개 정보위원회 회의에서 남 원장은 국정원이 공개한 대화록이 진본·원본이라고 계속 주장했다. 기록원에 대화록이 없었다는 걸 알고 있다는 식으로 말한 게 아닌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글=강인식·권호 기자

사진=오종택 기자



관련기사

▶ 새누리당, '정상회담 녹음파일 공개' 거둬들인 이유는

▶ 최경환 "검찰 수사 필요"…4가지 미스터리 풀릴까

▶ 조명균 진술 파장…미궁에 빠진 대화록 행방

▶ "盧 전 대통령, 대화록 국정원서 관리하라 지시"

▶ "e-지원 봉하마을에 있을 때 외부 ID로 열람 흔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