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병대 사칭한 캠프 초·중·고생 참여 금지

앞으로는 해병대를 사칭한 캠프에 초·중·고생들이 참여하는 것이 전면 금지된다.



교육부, 태안 사고 후속 조치
공주사대부고 교장 직위해제

 교육부는 22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리는 시·도 교육청 교육국장 회의를 통해 학생들이 해병대를 사칭한 캠프에 가지 못하도록 지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충남 태안에서 일어난 공주사대부고 캠프 사고의 후속 조치다. 교육부 김문희 대변인은 “상당수 해병대 사칭 캠프가 사고를 일으킬 위험이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해병대’나 ‘해병’ 이름을 내세운 캠프 대부분이 별다른 자격이 없는 교관을 고용하기 때문에 안전 문제가 심각하게 우려된다는 것이다. 당장 이번 태안 사고 때도 학생들을 바다로 끌고 나간 교관 2명은 인명구조 관련 자격증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캠프 업체들은 또 안전과 관련해 별다른 요건 없이 지방자치단체에 등록만 하면 영업을 할 수 있어 사고 개연성이 크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중앙일보 7월 19일자 10면, 7월 20일자 8면



 현재 국내에는 이번 사고를 낸 곳처럼 ‘해병’ 이름을 딴 사설 업체 30여 곳이 등록돼 있다. 그러나 비등록 업체까지 합칠 경우 그 수는 수백 개에 이르는 것으로 캠프 업계에서는 추정하고 있다. 이런 사설 업체와 달리 해병대 사령부가 공식 운영하는 캠프는 1997년부터 포항 1사단 훈련장에서 실시하는 것 단 하나뿐이다. 교육부는 또 이날 공주사대부고에 감사반을 보내기로 결정했다. 감사반은 이번 수련 활동과 관련해 학교 측이 적절한 자격 요건과 프로그램을 갖춘 캠프 운용업체를 선정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공주대는 공주사대부고 교장이 더 이상 직무를 수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21일자로 직위해제했다. 교육부는 유족들이 이 학교 관계자에 대해 파면 요구를 해 온 것과 관련해 “파면에 이르려면 공식 징계절차를 밟아야 해 우선 직위해제를 했다”고 밝혔다.



 유가족들은 이날 태안에 있던 학생들의 시신을 공주장례식장으로 옮겼다. 합동분향소는 공주사대부고에 차렸다. 장례식은 서만철 공주대 총장을 장례위원장으로 24일 치러질 예정이다.



성시윤 기자, 태안=신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