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정위, 화장품도 불공정 거래 조사

공정거래위원회의 불공정거래 관행 조사가 화장품 업계에까지 미쳤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성완종 새누리당 의원은 21일 “공정위가 이달 초부터 2주 동안 화장품 업계의 가맹본부를 대상으로 가맹사업법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아리따움·더페이스샵 등 8곳

 성 의원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공정위가 지난 8~19일 조사를 벌였으며 조사 대상에 포함된 화장품 가맹본부는 아리따움·더페이스샵·이니스프리·에뛰드·토니모리·스킨푸드·미샤·네이처리퍼블릭 등 8곳”이라고 설명했다. 성 의원은 “최근 5년간 공정위가 화장품 가맹본부 상위 4개사에 대해 시정조치·시정권고·과징금 등을 부과한 것은 5건뿐이며 이 가운데 부당계약 종료와 영업지역 침해 등 ‘갑의 횡포’를 제재한 조치는 2건에 불과하다” 고 덧붙였다.



세종=최준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