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박껍질이 가루로 변신, 음식물처리기 한번 써볼까

음식물쓰레기 양을 최소화해야 위생·경제적으로 이득이다. 세균·곰팡이 증식을 막고 부피와 중량을 줄여 주는 음식물처리기를 이용하는 게 도움이 된다. 음식물 처리기는 단순건조식·분쇄건조식·냉동식이 있다. 단순건조식은 수분을 제거해 쓰레기를 50% 정도 줄인다. 냉동식은 음식물 원형을 보존하지만 부피 감소 효과는 없다. 분쇄건조식은 탈수·건조·분쇄 기능으로 쓰레기 부피를 80% 이상 줄인다. 음식물쓰레기를 분말로 만들어 냄새도 없다.



장마철에 주목받는 주방 필수품

매직카라의 분쇄건조식 음식물처리기 ‘스마트카라’는 평균 3~4시간이면 음식물쓰레기를 건조해 가루로 만든다. 이런 방식으로 수박껍질 500g은 30g이 된다. 스마트카라는 건조상태를 자동으로 인식하는 절전형 인공지능 기능을 탑재했다. 음식물 냄새를 종류별로 제거하는 복합탈취제 에코필터를 장착했다. 문의 매직카라 홈페이지(www.magiccara.co.kr), 070-4100-4244..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