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5세 이상 노인 보험 가입 쉬워진다

65세가 넘은 노인도 가입할 수 있는 보험이 크게 늘 것으로 보인다.



이르면 내달 관련 상품 출시

 금융감독원은 고령자를 위한 보험상품이 출시될 수 있도록 각종 규제를 풀고 제도를 보완하겠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르면 내달부터 보험사가 관련 상품을 본격적으로 내놓을 것이란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그간 대부분의 보장성 보험은 65세가 넘으면 가입하기 어려웠다. 감독 당국의 상품설계 기준에 맞추기 위해서였다. 이 기준에 따르면 사망보험의 경우 보험금은 사망 때까지 가입자가 낸 보험료보다 더 많아야 한다. 하지만 노인의 경우 낸 보험료보다 사망보험료가 적은 경우도 간혹 생길 수 있다. 이 때문에 보험사가 가입 연령을 제한하게 됐고, 고령자가 들 수 있는 보험도 몇몇 암보험·무심사보험 등에 그쳤다.



 금감원은 이 규제를 풀되 소비자 보호장치는 따로 마련키로 했다. 박종각 유사보험팀장은 “사망 때 그간 낸 보험료와 보험금 중 더 큰 금액을 받을 수 있게 하거나 보험료가 사망보험금만큼 쌓일 경우 보험료를 더 안 내도 되게 하는 방식이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또 만성질환자가 많은 노인의 보험 가입을 늘리기 위해 보험계약 심사 절차를 없애거나 간소화한 상품을 확대하고, 보험사가 고령자 전용 상담창구·콜센터 등을 운영하도록 할 계획이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