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대륙 울린 위암 투병 엄마 안타까운 모정



“아가야 엄마 얼굴 아직 기억하니? 엄마는 너희가 영원히 행복하길 바란다.”

세 쌍둥이 20년 후 결혼식에 영상편지 … 하루 새 100만 클릭



 세 쌍둥이(사진 오른쪽) 엄마 리수(李舒·30·왼쪽)는 밝은 표정으로 딸들의 이름을 부르며 결혼 축하의 말을 이어갔다. 이제 세 살밖에 안 된 딸들이지만 위암 투병 중인 자신이 20년 후에나 열릴 딸들의 결혼식에 참석하지 못할 것을 염려해서다. 리수는 특히 눈물이 많은 둘째 딸에게 “네가 이 영상 편지를 보면서 부디 울지 말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젊은 세 쌍둥이 엄마의 미리 쓴 결혼 축하 영상 편지가 중국 네티즌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영상 편지는 18일 중국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쿠(優酷) 등에 공개된 지 하루 만에 조회수 100만 건을 기록했다. “꼭 완쾌돼 딸들의 결혼식을 볼 수 있길 기원한다”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 쓰촨(四川)성 랑중(<95AC>中)시 공중보건의인 리수는 지난 2월 위암 판정을 받았다. 2007년 인근 수력발전소에서 일하는 남편과 결혼해 세 쌍둥이를 낳아 키우던 젊은 부부에겐 날벼락 같은 소식이었다. 치료비 마련도 큰일이었다. 리수는 “한때 치료를 포기할까도 고민했다”고 털어놓았다.



 사연은 리수가 지난 5월부터 투병 일지와 세 쌍둥이 이야기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웨이보에 올리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수술과 항암치료 등 힘든 고비를 넘기는 중에도 쌍둥이 딸들과 함께한 소소한 일상을 밝은 어조로 전해 인터넷 유명인사가 됐다. 중국과 전 세계에서 리수의 쾌유를 기원하는 메시지가 답지했고 세 쌍둥이가 다니는 유치원은 3년간 등록금을 면제해주기로 했다.



전영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