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베이징 공항서 폭탄 터뜨린 장애인 중상

중국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에서 20일 오후 사제 폭발물을 이용한 자폭 사건이 벌어져 용의자 1명이 크게 다쳤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산둥성 출신 장애인 지중싱(冀中星·34)이 3터미널 국제선 입국장 앞에서 억울한 사연을 호소하는 전단을 뿌리려다 공안에게 제지당하자 손에 든 폭발물을 터뜨렸다. 폭발물이 일반 폭죽 화약을 모아 만든 조악한 수준인 데다 폭발 당시 근처에 행인이 없어 지중싱만 크게 부상을 입었다. 지는 앞서 인터넷에 글을 올려 광둥성 둥관(東莞)시에서 오토바이 택시 기사로 일하던 중 현지 치안관리원들에게 폭행을 당해 반신불수 장애인이 됐다고 주장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