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일어나 친구' 여자축구 남북전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동아시안컵 대회 첫 경기에서 1-2로 북한에 역전패했다.



한국 여자 축구 대표팀은 21일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3 동아시안컵 축구선수권대회'에서 전반 26분 김수연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1전반 35분과 37분 북한 호은별에게 연속 2골을 내줬다.



결국 북한 호은별은 혼자서 2골을 몰아치며 북한의 승리를 이끌었다.



국제축구연맹(FIFA) 순위 19위로 북한(9위)보다 한 수 아래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여자축구대표팀은 역대전적 1승 1무 11패로 절대적 열세를 보였다.



선수들은 경기 중 넘어진 상대팀 선수의 손을 잡아주고 마사지을 해주는 등 훈훈한 스포츠맨쉽을 보여줬다. [뉴시스, 뉴스1]



관련기사

▶ 북한 여자대표팀, 경기 후 붉은악마 앞에서…

▶ 선제골 넣은 한국 여자, 세계최강 北에 역전패

▶ '화합의 장' 보여준 경기…경기·매너 모두 '만점'

▶ 2골 승리주역 허은별, 北축구 엘리트 출신으로…

▶ 일으켜주고 마사지해주고…남북자매 폭풍매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