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베이징 서우두공항서 사제폭탄 이용 ‘자폭’

중국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에서 20일 오후 사제 폭발물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중국 현지 언론은 이날 오후 6시25분께(현지시간) 서우두 공항 3터미널 국제선 입국장에서 폭발물을 이용한 자폭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사고는 산둥성 출신 중국인 지(冀·34)모씨가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지씨는 휠체어에 앉은 채 갑자기 소리를 지르다가 사제 폭발물을 터트렸다.



폭발 당시 주변에 행인이 없어 추가 사상자는 없었으나 부상당한 지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후송됐다.



폭발과 동시에 서우두공항 3터미널은 흰 연기가 가득 차면서 한때 혼란 상태에 빠지기도 했지만 현재 서우두공항의 국내·국제선 항공편은 모두 정상 운영되고 있다.



서우두공항 3터미널은 국제선과 국내선 항공편이 동시에 운영되는 곳으로 중국이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 대비해 건설했다. 중국국제항공 등 스타얼라이언스 소속 항공사가 주로 사용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