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기웅 해명… “에일리와의 해프닝, 사실은…”

[사진 중앙포토]




 

배우 박기웅이 가수 에일리(본명 이예진)와의 오해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박기웅은 20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어제의 해프닝. 에일리씨 측에서 친한 관계인 것처럼 홍보를 부탁하셨다”며 “어제와 그저께 이와 관련된 기사가 많이 나갔고 도운 입장에서 조금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이어 박기웅은 “에일리양이 직접 전화를 주셨고, 전달이 잘 안된 부분에 대해서 잘 이야기나누었다. 하지만 정말 응원한다. U&I(유앤아이) 좋아요”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박기웅은 지난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현재 우리 예진이 8군데 음원차트에서 1위! 에일리의 ‘U&I(유앤아이)’ 앞으로도 승승장구 할 수 있게 많이 듣고 사랑해주세요. 에일리 화이팅”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로 인해 두 사람이 친분이 있는 게 아니냐는 시선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에일리는 20일 오전 방송된 KBS2 ‘세대공감 토요일’에서 “박기웅씨와는 전혀 만난 적이 없다. 응원한다는 기사를 보고 깜짝 놀랐다”며 ”알고 보니 박기웅씨와 제 매니저가 친한데, 제 팬이라더라. 응원에 정말 감사하다”고 해명했다.



한편, 박기웅은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영화 장철수)에서 북한 남파특수공작 5446 부대 리해랑으로 출연했으며, 에일리는 신곡 ‘U&I(유앤아이)’로 활발한 활동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