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스코리아 글래머러스 비결이…청테이프?

[사진 JTBC `미스코리아 비밀의 화원` 방송 화면 캡쳐]




 

미스코리아대회의 충격적인 에피소드가 밝혀졌다.



최근 진행된 JTBC '미스코리아 비밀의 화원' 녹화에서 미스코리아 출신들이 아름다운 대회 뒤에 숨겨졌던 충격적인 사실을 폭로했다.



그 비밀은 바로 수영복 심사 시 일부 후보들이 가슴을 부각시키기 위해 등 뒤에서부터 살을 모아 온 가슴을 청테이프로 칭칭 감는다는 것.



몇몇 미스코리아들은 “테이프의 접착력이 너무 강해서 테이프를 떼어낼 때 살점이 떨어졌다”며 무시무시한 본인의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이에 패널로 나온 김새롬까지 가세 "슈퍼모델 대회도 그랬다. 미스코리아도 다르지 않구나"라며 공감을 표시해 남자 MC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1979년 미스코리아 선 출신인 배우 홍여진 역시 “70년대는 테이프가 없어 솜, 양말, 탈지면을 덧대고 하얀색 반창고를 가슴에 감아 가슴 모양이 위에만 도드라졌다”고 증언했다.



이날 방송에서 미스코리아들이 전한 가장 충격적인 에피소드는 한 후보가 가슴에 테이프를 세게 감은 나머지 가슴이 눌려 올라가 중요 부위가 방송에 그대로 노출된 사건이다. 1977년 미스코리아 미 출신인 김재키는 “하지만 70년대 텔레비전 화질이 좋지 않아 방송으로는 별로 티가 나지 않았고, 현장에 있던 출전자들 사이에서만 알려진 최대 방송 사고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 밖에 미스코리아 대회당일 벌어진 경악을 금치 못하는 돌발 사건사고와 심사위원을 사로잡기 위한 미스코리아의 고군분투가 전격 공개되는 JTBC '미스코리아 비밀의 화원'은 21일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