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동생 살린 8살 소년, 직접 배운 인공호흡을 무려 22번이나

[사진 데일리메일]




여동생 살린 8살 소년, 무호흡증 동생 위해 직접 응급 구조법 배워



인공호흡으로 여동생을 살려낸 8세 소년의 이야기가 눈길을 끈다.



1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해리 플린(8)이라는 소년의 이야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리는 최근까지 여동생 이사벨(2)을 인공호흡으로 22번이나 살려냈다.



이사벨은 출산 예정일보다 12주 일찍 태어났다. 몸무게가 1.8㎏에 불과했던 이사벨은 10주 동안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으나 일상생활 중 종종 의식을 잃는 무호흡증을 앓게 됐다.



이에 해리는 동생을 위해 레드 크로스 테디베어 클럽에서 응급 구조법을 배웠고, 이사벨이 무호흡증으로 의식을 잃을 때마다 인공호흡을 시도했다.



해리와 이사벨의 엄마 마리아에 따르면 이사벨은 처음에는 일주일에 두 번 정도 의식을 잃었으나 해리의 도움으로 이제는 한 달에 한 번 정도로, 의식을 잃는 횟수가 현저히 줄었다.



의사들은 이사벨의 증세가 점점 나아져 성장하면 완치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여동생 살린 8살 소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여동생 살린 8살 소년, 정말 똘똘한 오빠네”, “여동생 살린 8살 소년, 저런 아들 낳고 싶다”, “여동생 살린 8살 소년, 좋은 오빠네요”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