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장 위험한 다이빙, "다른 세상으로 나가는 입구같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다이빙 장소’, ‘돌아올 수 없는 다이빙 장소’로 유명한 ‘야곱의 우물’이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가장 위험한 다이빙’이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되 사진에는 절벽 아래로 뛰어드는 듯한 소년 두 명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곳은 ‘야곱의 우물’이라는 미국 텍사스힐 카운티에 위치한 관광지. ‘야곱의 우물’은 지름이 약 4m, 평균 수심 10m의 수중 동굴이다. 하지만 중간중간 40m에 달하는 물길도 여러 개 있어 잘못 뛰어들었다가 목숨을 잃은 다이버만 8명에 달한다고 알려져 있다.



가장 위험한 다이빙을 접한 네티즌들은 “가장 위험한 다이빙, 보기만 해도 아찔하다”, “가장 위험한 다이빙, 다른 세상으로 나가는 입구같아”, “가장 위험한 다이빙, 저 아이들 대단하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