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신용등급 전망 무디스 2년 만에 상향

국제 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미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 신용등급은 종전과 같은 ‘AAA’ 최고 등급으로 유지했다.



나랏빚 줄고 성장률 호전

 무디스는 18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추가 예산정책 없이도 미 연방정부의 채무가 안정적인 수준으로 돌아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2011년 강등됐던 미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은 2년 만에 다시 제 궤도에 올라서게 됐다. 미국은 연초까지만 해도 등급 강등 위기에 몰렸다. 시퀘스터(예산 자동삭감)가 발동된 가운데 부채한도 확대 협상은 여야의 갈등 때문에 제대로 진척되지 않았다. 올 1월 발표된 지난해 4분기 미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마이너스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여야 대치에 따른 연방정부 부채 감축은 되레 약이 됐다. 재정 건전성이 좋아졌기 때문이다. 게다가 민간소비가 살아나 경제성장률도 2%대로 올라섰다. 무디스는 이날 “ 경제 성장이 더디긴 하지만 다른 신용평가 최고 등급 국가들에 비해 좋은 상황”이라고 평했다.



채승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