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우 습격에 쓰레기로 뒤엉킨 청풍호…동물 사체도 둥둥

[앵커]

지난 주말 강원도 일대에 내린 집중호우로 수도권 주민들의 식수원인 제천 청풍호에 엄청난 양의 쓰레기가 흘러들었습니다. 쓰레기장을 방불케하는 청풍호 모습을 하늘에서 내려다봤습니다.

대전총국 박종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땅인지 물인지 구별이 되지 않습니다.

공중에서 내려다본 청풍호는 한마디로 쓰레기장입니다.

나무와 지푸라기, 스티로품과 생활쓰레기가 한데 뒤엉켜 있고 동물의 사체까지 둥둥 떠다닙니다.

지난 주말 강원도 영월과 평창 등에 내린 집중호우로 쓰레기가 대거 휩쓸려 들어왔습니다.

[김은주/충북 제천시 청풍면 : 빨리 신속하게 처리를 못 하면 일부가 가라앉아요. 무거운 것은 (물) 속에서 가라앉아 떠내려와서…]

제가 서있는 이곳 청풍호는 각종 쓰레기 더미로 어디가 호수인지 알아볼 수 없을 정도입니다.

무려 축구장 크기 50배가 넘는 규모의 호수위에 각종 부유물이 떠있습니다.

이번에 유입된 쓰레기는 15t 덤프트럭 400대 분량. 보트 3대가 그물을 이용해 쓰레기를 모으고 포크레인이 쉴틈 없이 걷어 올립니다.

물밖으로 건져내는데만 꼬박 일주일. 분리 수거까지 하려면 한 달이 걸리는데 수거 비용은 2억 원이 넘습니다.

[최영철/한국수자원공사 충주권관리단 차장 : 여기서 나오는 쓰레기는 캔이나 고철, 나무로 각각 분리 작업을 거치게 됩니다.]

장마철마다 반복되는 쓰레기 유입으로 청풍호가 심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빗길 달리다 휘청, 사고 속출…장마철 지뢰밭 '포트홀'이제 막 복구 시작됐는데…찌푸린 하늘에 찡그린 강원도사방댐이 폭우피해 키웠다?…토사유출 농가 덮쳐강원도 닷새째 '물폭탄'…도로·주택 침수에 산사태까지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