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연료 제일 높은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작년 수입이 무려…

[사진 중앙 포토]
  할리우드에서 출연료가 제일 높은 배우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인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할리우드에서 출연료가 높은 배우 100인'에 따르면 영화 아이언맨의 주인공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한해(2012~2013) 총 출연료 7500만달러(한화 약 840억 7500만원)를 받아 1위로 뽑혔다.



다우니 주니어는 지난해 아이언맨 시리즈로 총 24억 달러를 벌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2위는 영화 ‘화이트 하우스 다운’에서 ‘존 케일’로 등장한 채닝 테이텀이 총 6000만 달러(약 670억 8000만원)를 받았다.



이어 영화 ‘레미제라블’의 휴 잭맨(약 614억9000만원)과 영화 ‘테드’의 주인공 마크 월버그(약581억3600만원)가 각각 3, 4위를 차지했다.



출연료 제일 높은 배우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역시 급이 다르네” “출연료 제일 높은 배우, 진짜 부럽다” “아이언맨과 다우니 주니어 중 누가 더 몸값이 높을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