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어 1만 마리 떼죽음 미스터리…"악취 진동"

[사진 출처 웨이보 ‘장어 1만 마리 떼죽음’

]




 

‘장어 1만 마리 떼죽음’



중국 광동성 해안에서 장어를 포함한 어류 1만 마리가 집단 폐사했다.



중국 현지 언론은 최근 “중국 광둥성 다야만 해변 연안 1km 구간에서 장어를 비롯한 어류 1만 마리가 떼죽음 당한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장어 외 다양한 어류가 폐사했고, 현장에는 악취가 진동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어류 떼죽음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중국해양석유총공사(CNOOC) 정유공장에서 내보낸 폐수를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또한 다야만 경제기술개발지구 측은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장어의 폐사 원인은 낮은 수온과 저산소, 높은 염분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지난 2002년 이후 매년 7~9월에 해류가 다야만 서부해안에 유입하면서 저산소증으로 인해 해저생물이 죽는 일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장어 1만 마리 떼죽음’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장어 1만 마리 떼죽음, 너무 끔찍하다” “장어 1만 마리 떼죽음, 원인을 빨리 밝혀내야” “어떤 원인이든지 장어 너무 불쌍하다” “중국은 사고만 나면 스케일이 어마어마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