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인 거짓우정 목적 1위, 원활한 업무 협조 위해…

[사진 중앙포토]
직장인의 60%는 직장 내에서 ‘거짓우정’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직장인 79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 내 거짓우정’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전체의 과반이 넘는 60.3%의 직장인이 ‘직장에서 동료들과 거짓우정을 형성하고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동료들과 거짓우정을 형성하는 목적 1위로는 응답자의 33.5%가 ‘원활한 업무협조를 위해서’로 꼽았다.



이어 ‘업무의 연장선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21.4%), ‘직장 내 왕따가 되기 싫어서’(16.8%), ‘점심-회의시간에 민망한 상황을 만들지 않기 위해’(15%), ‘사내평가를 좋게 만들기 위해’(9.3%), ‘내 약점이나 실수를 알고 있는 동료를 거짓친분으로 입막음시키기 위해’(3.5%) 등의 순으로 답했다.



‘직장 내 거짓우정이 진정한 우정으로 발전한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4.6%가 ‘없다’고 답했다.



거짓우정을 진정한 우정으로 발전시키지 않는 이유로는 ‘직장에서의 관계를 밖으로까지 끌고 가기 싫어서’라는 의견이 36%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사적인 친분이 생기면 업무에 감정을 섞을 수 있기 때문에’(22.2%), ‘직장 내에서 친구를 사귈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서’(14%), ‘업무에 치여 친분을 쌓을 시간이 없기 때문에’(12.9%), ‘승진, 연봉협상, 프로젝트 등에서 경쟁관계이기 때문에’(10.1%) 등의 순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