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인 부른 '보수vs진보' 논쟁…정사갤 30대女 잔혹 살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가까워진 30대 여성을 정치적 성향이 자신과 다르다는 이유로 살해한 30대 광주 출신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17일 살인 혐의로 백모(30ㆍ무직)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백씨는 10일 오후 9시쯤 부산 해운대구 한 아파트의 김모(30ㆍ여)씨 집 계단에서 흉기로 김씨를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두 사람은 디시인사이드 ‘정사갤’(정치사회갤러리)에서 진보 성향의 글을 함께 올리며 가까워졌다.



지난해 초 백씨가 김씨의 사생활이 문란하다는 글을 올리면서 둘 사이는 나빠지기 시작했다. 백씨는 지난해 4월 해운대경찰서 게시판에 김씨의 비방글을 올린 것에 대한 사과 메시지를 올렸다.



이후 김씨가 3~4개월 전부터 보수성향의 글을 올리기 시작했고 두 사람은 이 과정에서 서로의 사생활을 언급하거나 욕설을 남기며 진흙탕 싸움이 이어졌다.



백씨는 흉기를 구입한 뒤 5일 광주에서 버스를 타고 부산으로 이동했다. 이후 5일간 부산 연제구의 한 모텔에 머물며 김씨 집 근처를 답사하는 치밀함도 보였다. 김씨의 동선을 파악한 백씨는 범행 당일 집을 나서는 김씨를 흉기로 9군데나 찔러 살해했다.



범행 후 모텔에 숨어있던 백씨는 도주 과정에서 CCTV에 포착돼 범행 6일 만에 체포됐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