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쌍둥이 판다 탄생, "귀요미가 두 마리나…" 동물원 들썩

[쌍둥이 판다 탄생, 사진 중앙포토(자료사진)]
미국에서 26년 만에 쌍둥이 판다가 탄생했다.



‘쌍둥이 판다 탄생’.

15일(현지 시간) 미국 애틀랜타 동물원은 암컷 자이언트 판다인 ‘룬룬’이 쌍둥이 판다를 낳았다고 전했다. 룬룬은 앞서 수컷 두 마리를 출산했지만 쌍둥이를 낳은 것은 처음이다.



이날 태어난 쌍둥이 판다는 한 마리는 룬룬 곁에 두고 나머지 한 마리는 별도의 사육 시설로 옮겨졌다. 일반적으로 야생 판다는 출산 후 한 마리 밖에 돌보지 않기 때문. 두 마리를 번갈아 룬룬이 키우게 할 가능성도 있다고 알려졌다.



쌍둥이 판다 탄생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쌍둥이 판다 탄생, 자라면 얼마나 귀여울까”, “쌍둥이 판다 탄생, 몸에 생기는 얼룩도 비슷하겠지”, “쌍둥이 판다 탄생, 한 마리는 엄마의 사랑을 제대로 못 받을 수”등의 반응을 보이며 관심을 내비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