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상미 콤플렉스, "큰 가슴 숨기고 싶어서…"

[남상미 콤플렉스, 사진 중앙포토]
배우 남상미가 자신의 남다른 콤플렉스를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SBS‘화신 마음을 지배하는 자’에 출연한 남상미는 몸매를 성형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남상미는 ‘대표 청순 여배우에서 어느 순간 글래머로 바뀌었다. 몸매 성형을 한 게 아니냐’는 질문에 “원래 어렸을 때부터 가슴에 대해 콤플렉스가 있었다”며 “데뷔하고 나서는 네크라인을 따라 양면테이프를 붙이고 다닐 정도로 고집스러운 면이 있었는데 나이가 지나면서 배우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줘야 하니까 그 때부터 오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파이고 노출 있는 옷은 내가 입으면 야할 것 같아서 싫어한다”면서 “드라마 의상 피팅 때 내가 입으면 야할 것 같아 작가님께 ‘이런 옷, 가슴 있어서 입기 싫다’고 말한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남상미 콤플렉스 고백에 네티즌들은 “남상미 콤플레스, 그런 남모르는 사연이 있는 줄 몰랐네”, “남상미 콤플렉스, 글래머라는 타이틀이 좋지만은 않았겠군”, “남상미 콤플렉스, 공개했으니 이제는 당당하게 예쁜 의상도 입어보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