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2kg 슈퍼 베이비, 태어난 지 6개월 된 아이와 맞먹는 체중

[사진 메일온라인 캡처]


 

6.2kg 슈퍼 베이비 탄생!



최근 메일온라인 등 외신들은 미국 펜실베니아주 암스트롱 카운티의 한 병원에서 몸무게 6.23kg, 키 63.5cm에 달하는 초 우량아가 태어났다고 보도했다.



이 아기의 몸집은 일반 신생아들의 2배이며 체중은 태어난 지 6개월 된 아기와 맞먹는다. 에디슨 게일 세스나라는 이름의 이 아기는 자연분만이 불가능해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산모는 “임신 중 아기 때문에 힘든 점은 별로 없었다. 아기를 본 순간 말로 표현하지 못할 만큼 기뻤다”고 출산 소감을 전했다.



6.2kg 슈퍼 베이비를 접한 네티즌들은 “6.2kg 슈퍼 베이비, 산모가 힘들었겠다”, “6.2kg 슈퍼 베이비, 태어나자마자 6개월 된 아이와 맞먹는 체중이라니”, “6.2kg 슈퍼 베이비, 그래도 귀엽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