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열등 단계적 판매 금지 내년부터

[백열전구 퇴출, 사진 중앙포토]
백열등 단계적 판매 금지 조치가 내년부터 시행돼 생산과 수입이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2008년 12월 발표한 백열전구 퇴출 계획에 따라 예정대로 2014년 1월부터 국내 시장에서 백열전구의 생산과 수입이 전면 중단된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어 “이번 백열등 판매 금지로 ‘2060 정책(2020년까지 LED 조명 보급률 60% 달성)’과 에너지 효율기준 강화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백열등은 전기에너지의 95%가 빛이 아닌 열로 낭비되는 대표적인 저효율 조명기구다. 이에 정부는 지난 2008년 ‘백열전구 퇴출 계획’을 발표했다.



백열등 단계적 판매 금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백열전구 퇴출, 왜 없어지나 했더니 에너지 절약 때문이군”, “백열전구 퇴출, 아직까지는 백열전구를 쓰는 서민들도 있을 텐데…”, “백열전구 퇴출되면 추억의 골동품으로 남겠구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