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효린 해명 "정색 논란, 오해사기 충분"…무표정한 태도 사과

[효린 정색논란 해명, 사진 중앙포토]


 

걸그룹 씨스타(22)의 멤버 효린이 ‘정색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효린은 16일 씨스타 공식 트위터를 통해 “안녕하세요 효린입니다. 팬 사인회 일로 의도치 않게 실망스럽게 해드린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합니다. 실제로 팬 여러분들과 함께했던 그 자리는 저에게는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라는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이어 ”팬 분들과 허물없이 지내면서 말한 행동은 오해를 사기에 충분했던 것 같습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효린은 “앞으로 실망시켜드리는 일 없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더 열심히 노력하는 효린이 되겠습니다”라며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효린은 최근 서울 강남에서 진행된 씨스타 팬 사인회에서 무표정하게 행사를 진행한 모습이 찍힌 영상이 온라인에 유포돼 ‘정색 논란’에 휩싸였다.



효린의 ‘정색 논란’ 해명에 네티즌들은 “효린 해명, 방송에서 보여주는 밝은 모습 기대 하겠다”, “효린 정색 논란, 빠른 해명과 사과에 이해가 됐다”, “효린 해명, 팬들과 더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