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이킴 공식 입장 "어쿠스틱 레인 노래, 들어본 적도 없어"

[로이킴 공식 입장, CJ E&M]


로이킴 공식 입장…“표절 아니다”



표절 의혹에 휘말린 가수 로이킴(20)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로이킴의 음반 제작과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CJ E&M은 로이킴의 곡 ‘봄봄봄’이 어쿠스틱 레인의 ‘Love is canon’이라는 곡을 표절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CJ E&M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로이킴, 배영경이 공동 작곡했으며, 정지찬, 김성윤이 공동 편곡한 순수 창작곡이다. 이 곡에 참여한 모든 작ㆍ편곡가들은 어쿠스틱 레인의 ‘Love is canon’을 단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Love is canon’과 ‘봄봄봄’과 도입부가 유사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 검토한 결과 ‘표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CJ E&M은 또 “논란의 핵심이 되고 있는 ‘Love is canon’의 우크렐레 버전은 한국저작권협회 공식 확인 결과 로이킴의 ‘봄봄봄’이 저작권 등록된 2013년 4월 22일 이후인 2013년 5월 15일 저작권 등록을 마쳤다”라며 표절 의혹을 일축했다.



로이킴은 데뷔 앨범 수록곡 ‘봄봄봄’이 어쿠스틱 레인의 ‘Love is canon’과 일부 흡사하다는 표절 의혹이 제기되면서 ‘로진요’(로이킴의 표절 의혹에 진실을 요구하는 모임)라는 인터넷 카페가 만들어지는 등 논란에 휩싸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