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수 괴물 물고기의 정체 '홍투라치'





여수 괴물 물고기 정체…희귀 어종으로 판명













온라인을 떠들썩하게 만든 여수 괴물 물고기의 정체가 드러났다.



국립수산과학원 남서해수산연구소는 16일 “여수 인근의 백야도에서 낚시를 즐기던 중 바위틈에서 발견했다는 제보자의 어류를 확인한 결과 산갈치와 비슷하게 생긴 ‘홍투라치’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여수에서 발견된 홍투라치는 투라치과(科) 어류로 전 세계적으로 9종이 서식하는 심해성 희귀어종이다. 홍투라치는 최대 3m까지 자라는 대형 어종으로 100∼600m 수심에서 사는 심해성 어류다.



여수 괴물 물고기는 15일 포털사이트 다음의 아고라 게시판에 사진이 올라오면서 화제가 됐다. 게재된 사진 속 여수 괴물 물고기는 턱과 등에 더듬이 같은 지느러미가 있고, 가늘고 긴 꼬리지느러미 끝 부분은 휘어져 있다.



여수 괴물 물고기 정체가 홍투라치라는 소식에 네티즌들은 “방사능 영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여수 괴물 물고기 정체, 홍투라치 희귀 어종이었구나”, “여수 괴물 물고기 정체, 생김새가 무서웠는데 어종이 나오니 귀여워 보여”, “많은 사람을 놀라게 한 여수 괴물 물고기 정체, 홍투라치로 확인됐으니 안심이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유튜브 영상 캡쳐]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비둘기 잽싸게 낚아채 잡아 먹는 1m짜리 '괴물 메기'

▶ '여수 괴물고기' 정체 밝혀졌다…희귀종 '홍투라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