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인 서러운 순간 1위, ‘월급 하나만 보고 참는다’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 캡처]


 

직장인 서러운 순간 1위 뭘까?



15일 취업포털 ‘사람인’은 직장인 20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상황별 나를 서럽게 하는 순간 베스트 5’에 대한 설문 조사의 결과를 발표했다.



직장인 서러운 순간 1위로 꼽힌 것은 ‘잡다한 업무를 도맡아 할 때’(42.3%)였다.



이어 ‘대충 지시하고 끝난 후 다시 하라고 할 때’(33.2%), ‘퇴근 시간 직전에 업무 넘겨받을 때’(32.7%), ‘일은 이미 끝냈는데 눈치 보여 야근할 때’(32.6%), ‘업무 때문에 자기계발 등은 상상도 못할 때’(32.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또 ‘직장 내 인간관계에서 가장 서러운 순간’ 1위는 ‘기분 안 좋은 상사가 이것저것 트집 잡을 때’(42.7%)였다.



이어 ‘믿고 말했는데 소문내고 다닐 때’(26.7%), ‘친한 척하더니 무리한 업무 요청을 할 때’(24.1%), ‘친한 동료가 내 뒷담화를 할 때’(18.4%), ‘항상 토를 다는 부하 직원에게 하극상 당할 때’(12.1%) 등이 뒤를 이었다.



서러움을 받으면서도 직장생활을 유지하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53.2%가 ‘꼬박꼬박 월급이 들어와서’를 선택했다. 다음으로 ‘더 나은 회사로 이직하기 위해서(40.2%)’, ‘다들 참고 하는 일이라서(37.1%)’, ‘생활비가 부족해서(31.9%)’, ‘가족들을 위해서(29.1%)’, ‘당장 대출금이 밀려있어서(22.6%)’, ‘특별히 하고 싶은 일이 없어서(12.6%)’, ‘자아실현을 위해서(11.5%)’ 등이 있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