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2억 당첨된 소녀 10년 후, "통장엔 달랑 340만원 남아…"

[사진 데일리메일]


16세의 나이에 32억원짜리 복권에 당첨된 소녀가 10년 후 빈털터리 신세가 된 사연이 공개됐다.

32억 당첨된 소녀 10년 후…"돈은 내게 행복 아닌 상처"



16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영국 워킹턴에 사는 칼리 로저스(26)가 10년 전 190만파운드(약 32억원)의 복권에 당첨됐지만, 현재 통장 잔고는 2000파운드(약 340만원)뿐이라고 보도했다.



칼리 로저스는 복권 당첨 당시 영국 역사상 최연소 복권 당첨자이자 눈에 띄는 외모로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당첨금을 파티와 쇼핑, 성형수술 등으로 썼고 급기야 마약에까지 손을 대면서 결국 무일푼 신세가 됐다.



그는 “16세라는 소녀가 감당하기에 당첨금은 너무 큰 돈이었다”면서 “거액의 돈은 나에게 행복이 아닌 고독과 상처를 줬다”고 고백했다. 현재 로저스는 마트에서 일하면서 간호사가 되기 위해 공부하며 새 인생을 준비하고 있다.



32억 당첨된 소녀 10년 후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32억 당첨된 소녀 10년 후, 얼마나 쓰면 그 시간에 모두 날릴 수 있지…", "32억 당첨된 소녀 10년 후, 로또가 모두를 행복하게 해 주는 건 아닌가 보다", "32억 당첨된 소녀 10년 후, 더 불행한 삶을 살게 됐네요"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