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세청, 롯데쇼핑 4개 사업본부 특별세무조사

국세청이 롯데쇼핑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에 들어갔다.



150명 투입 회계장부 확보
롯데 측 "미묘한 시기에 … "

 서울지방국세청은 16일 예고 없이 롯데백화점·롯데마트·롯데슈퍼·롯데시네마 등 롯데쇼핑 4개 사업본부에 조사4국 직원 150명을 투입해 회계장부 등을 확보했다. 조사4국 직원들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소공동에 있는 롯데백화점, 잠실에 있는 롯데마트와 롯데시네마, 왕십리에 있는 롯데슈퍼 본사에 들어가 재무 관련 자료를 확보한 뒤 오후 2시쯤 철수했다.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세금 탈루 혐의가 큰 기업 등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를 전담하는 핵심 조직이다.



 재계 관계자는 “통상 정기 세무조사는 사전 통보를 하고 진행하는데 이번엔 그 같은 통보가 없었고, 조사4국이 투입된 점 등으로 비춰 특별세무조사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롯데쇼핑에 대한 정밀 분석과 제보 등을 통해 탈루 혐의 내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세청은 이번 조사에서 국내 사업장은 물론 해외법인도 자세하게 들여다볼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백화점·롯데마트·롯데슈퍼는 모두 해외사업을 비중 있게 운영 중이다.



 롯데는 주력 회사에 대한 갑작스러운 세무조사로 당황한 빛이 역력했다. 롯데쇼핑은 롯데그룹 전체 매출 82조원(지난해 기준) 가운데 17조원을 차지하는 그룹 내 최대 계열사다. 신격호 총괄회장 지분이 0.93%, 신동빈 회장이 13.46%(1대 주주), 신동주 부회장이 13.45%,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0.74%, 롯데호텔이 8.83%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롯데 관계자는 “여러모로 미묘한 시기에 대규모 세무조사가 들어와 당혹스럽다”며 “2009년 이후 세무조사를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롯데쇼핑은 2009년 11월 정기 세무조사로 120억원의 추징금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후 별도의 조사는 없었다. 롯데에 대한 세무조사는 현 정부 들어 두 번째다. 국세청은 지난 2월 롯데그룹의 지주사 역할을 하는 롯데호텔을 상대로 세무조사를 했다.



김창규·최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