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중국군 장성 "북한, 핵 보유 권리"

중국 인민해방군 장성이 최근 “북한의 핵무기 보유는 자위를 위한 것”이라며 “북한은 마땅히 핵무기 보유 권리를 향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5일 보도했다. 현역 소장인 뤄위안(羅援) 중국전략문화촉진회 비서장은 지난 4일 외신 기자들을 대상으로 한 중국기자협회 초청 강연에서 “한국과 일본은 미국 핵우산의 보호를 받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핵 보유국에 상당한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