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골이 말하는 강남 재래시장의 매력

무더운 여름, 에어컨 바람 시원하고 주차도 편리한 대형마트나 백화점을 마다하고 강남 사람들이 왜 굳이 재래시장을 찾을까. 강남 재래시장에서 단골에게 물었더니 “단골이 되면 마트에서 기대할 수 없는 질 높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시장 물건 못 믿는다는 건 옛말이죠"

◆ 맞춤형 서비스



도곡시장에서 만난 최모(45·여·역삼동)씨. “대형마트에서는 기대하기 어려운 구체적인 주문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애가 학급 회장에 선출되면 학교에 간식을 보내는데 이곳 마트에 부탁하면 애들이 좋아하는 걸로 알아서 챙겨준다. 운동회 등 행사 때는 음료를 얼려서 배달해준다.”



 풍납시장에서 만난 안경순(55·풍납2동)씨. “주인이 내 취향을 아니까 알아서 준다. 난 불고기를 앞다리가 아닌 등심으로 하는데 가서 불고기용 고기 달라면 바로 등심을 내준다.”



◆ 품질 보증



신사시장에서 만난 장모(55·여·한양아파트)씨. “이곳 반찬가게는 딱 내 취향(입맛)이라 일일이 먹어보고 살 필요가 없다. 이미 품질과 맛을 파악했으니 잘못 사와서 받게 되는 스트레스 같은 게 없다.”



 영동전통시장에서 만난 이모(69·여·논현동)씨. “야채가게 주인이 그날 좋은 걸로 추천해준다. 뭘 해 먹을지 고민까지 해결해주는 셈이다. 그날 별로 안 좋은 야채를 사려고 하면 눈치 주며 사지 말라고 한다.”



◆ 과소비 방지



풍납시장에서 만난 김미라(52·여)씨. “대형마트에 가면 눈에 보이는 게 많아 필요한 것보다 자꾸 많이 사게 된다. 하지만 시장에 가면 딱 필요한 것만 사게 된다.”



 도곡시장에서 만난 이현숙(54·여·역삼동)씨. “시장은 양이 적어도 원하는 만큼만 살 수 있다. 대형마트는 대개 몇 개씩 묶어서 팔지만 여기서는 사과 1개, 배 1개도 판다. 딱 먹을만큼 사니 좋다.”



◆ 세일(Sale) 못지않은 ‘덤’



논현전통시장에서 만난 김기숙(52·여)씨. “시금치 2000원어치 사면 500원어치 정도는 더 넣어준다. 복숭아 10개를 사면 1개는 덤으로 준다. 특별한 세일이 없어도 이렇게 구입하니까 알고 보면 재래시장에 오는 게 더 알뜰하게 구입하는 셈이다.”



◆ 싼 가격에도 배달



도곡시장에서 만난 김현정(39·여·도곡동)씨. “가게 대부분이 1만원어치만 구입해도 집까지 배달해준다. 대형마트는 3만원 이상 구입해야 하고 시간도 오래 걸리는데 여기는 가까워서 그런지 배달시간도 빠르다.”



유성운·심영주·조한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