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건설 빗물로 조경용수, 지열로 냉·난방 해결

현대건설의 친환경 기술이 녹아 있는 송도글로벌대학캠퍼스 공용이용시설 조감도.


인천시 송도지구 송도글로벌대학캠퍼스 1단계 2공구(공용이용시설)엔 현대건설의 친환경 기술이 녹아 있다. 송도지구 5·7공구에 조성되는 송도글로벌대학캠퍼스는 대지면적 29만5000㎡에 뉴욕주립대·노스캐롤라이나주립대 등 10여 개 외국 명문대학 분교를 유치, 1만여 명의 대학생을 수용할 수 있는 대학캠퍼스다. 총 사업비만 1조722억원 규모다.



 
현대건설이 지은 2공구는 지상 21층 규모로 송도글로벌대학캠퍼스의 랜드마크다. 대지면적 6만4000㎡에 게스트하우스·체육관·학생회관·지원센터·강당·중앙도서관·어학원·복합문화시설·스포츠센터 등이 조성되는 공용이용시설이다. 이 회사는 이 시설에 친환경 기술은 물론 다양한 기술을 도입했다.



우선 각 대학교의 공용시설인 만큼 유니버셜 서클(Universal Circle)을 적용, 원형으로 조성해 각 공간의 거리를 최대한 짧게 조성했다. 동선을 입체적으로 설계, 유니버셜 서클에서 각 시설로 직접 연결되도록 수직동선체계를 적용했다.



 복합문화시설은 원 스톱 캠퍼스 라이프(One-Stop Campus Life)를 목표로 꾸몄다. 복합문화시설의 30%를 공용공간으로 조성하고 큰 광장을 중심으로 4개의 대형 라운지를 조성했다. 건물 옥상에는 3960㎡의 옥상공원을 조성해 녹지면적을 넓혔다. 6곳에 설치된 에코박스는 자연채광 및 통풍을 돕는다.



에너지 절감 기술이 눈에 띈다. 물을 아끼기 위해 우수를 조경용수로 사용하는 우수 재활용 시스템이 적용된다. 학생회관 냉·난방에는 지열히트펌프를 활용한 지열이 쓰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