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기집권 자신감 ? 외교 보폭 넓히는 아베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정권의 장기 집권이 예상되면서 일본의 정상외교 행태에도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참의원 선거 뒤 릴레이 해외순방
6년 전 참패 땐 유엔총회도 펑크

 아베 총리는 참의원 선거(21일) 나흘 뒤인 25일부터 사흘 간 말레이시아·싱가포르·필리핀을 방문한다. 8월 말에는 자원외교의 일환으로 쿠웨이트·카타르·바레인·오만을 찾는다. 이어 9월 초에는 러시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에 참석하고 바로 아르헨티나로 건너가 2020년 올림픽 개최 도시를 정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 합류할 예정이다. 아사히(朝日)신문은 16일 “선거 뒤의 외교 일정이 이처럼 (사전에 구체적으로) 정해지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최근 수년간 일본의 총리는 선거 패배로 인한 혼란 혹은 지지율 하락으로 1년에 한 번꼴로 교체됐다. 단명 총리가 이어지다 보니 외교 일정을 미리 정해둘 수 없는 상황이 이어졌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가 물러난 2006년 9월, 참의원 선거 참패→아베 퇴진으로 이어진 2007년 9월에도 일본 총리는 물론 외상조차 유엔총회 출석을 못하는 사태가 빚어졌다. 지난해 11월에는 중의원 해산일을 전격 결정하다 보니 인도 총리와의 정상회담 날짜와 겹쳐 회담이 무기 연기되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참의원 선거 압승으로 안정적 정권이 될 것이 확실시되는 만큼 정상외교 일정을 거침없이 추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아시히신문은 “한국·중국과의 관계가 개선되지 않아 아베 총리의 순방국을 지도상에 놓고 보면 한·중이 빠진 ‘도너츠형’이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15일 지방TV 인터뷰에서 “우리는 (평화헌법의 근간인) 헌법 9조를 개정하고 (자위대의) 존재와 역할을 명기해 나갈 것”이라며 한동안 언급을 자제한 개헌 문제를 거론했다. 선거 후 개헌 카드를 꺼내들 가능성을 내비친 것이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관련기사

▶ 간, 아베 법원에 제소…日 전·현 총리 진흙탕 싸움

▶ 장기집권 자신감? 외교 보폭 넓히는 아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