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제과 설레임, 누적 판매량 10억개 돌파





롯데제과는 올해로 출시 10년째를 맞은 ‘설레임’의 누적 판매량이 10억개를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우리나라 국민 1인당 20개씩 먹은 셈이다. 이 양을 줄지어 놓으면 지구를 4바퀴를 돌 수 있는 길이가 된다.



‘설레임’이 매년 약5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높은 인기를 이어가는 비결에 대해 롯데제과측은 기존 튜브형 제품이 갖고 있는 한계성을 극복하고, 맛과 형태, 디자인 등 다방면에서 고급화 하고 편의성도 살렸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기존 튜브형 제품 대부분은 아동 취향에 맞춰 설계돼 10대 이상 성인들이 거리를 걸으며 빨아 먹기 부담스러웠던 것이 사실이다. 설레임은 이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포장을 폴리에틸렌 재질의 치어팩 형태로 만들어 고급화하고 주무르면서 시원함을 피부로 느낄 수 있게 만들었다. 포장 입구에 열고 잠그기 쉬운 마개를 부착해 적정량을 편리하게 짜먹을 수 있게 하는 등 휴대성과 보관성을 살린 점도 주효했다.



‘설레임’은 최근 바나나맛을 추가하며 밀크·커피·쿠키앤크림과 함께 4종으로 늘어났다. 롯데제과는 최근 배우 이유비, 홍종현이 등장하는 TV-CF도 방영하는 등 판촉을 활발히 전개해 설레임의 매출이 지난해 대비 10% 이상 오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소은 기자 luckyss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