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팔꿈치·무릎 아래 감각 없는데 … 보상 길 영원히 막혀"

고엽제 소송이 대법원에서 원고 패소로 결론 난 12일 이수만(64·사진) 고엽제미국소송추진위원회 회장은 한숨부터 내쉬었다. 이 회장은 “14년 동안 힘겹게 싸웠는데 이제 미국 법정에서 고엽제 제조사를 상대로 피해 회복을 요구할 수 있는 길은 영원히 가로막혔다”고 아쉬워했다. 이 회장 역시 고엽제 피해자다. 그는 1994년 국내 베트남전 참전 군인 중 처음으로 미국 캘리포니아 법원에 고엽제 피해보상 청구 소송을 냈다. 미국 재판이 질질 늘어지자 99년 서울중앙지법에 같은 취지의 소송을 냈다. 한국 법원에서 승소 판결을 받아 미국 법원에 제출하기 위해서였다.



이수만 소송추진위 회장

 - 베트남전 당시 고엽제에 대한 기억은.



 “69년 12월 베트남에 파병됐다. 2년6개월 동안 백마부대 통역병으로 일했다. 현지는 정글이 우거져 모기가 참 많았다. 미군 비행기·헬리콥터가 수시로 머리 위로 날아다니며 하얀 가루를 뿌려댔다. 모기약인 줄로만 알았다. 하지만 모기약 치곤 좀 독하다고 생각했다. 고엽제를 뿌린 지 2~3일 지나면 나뭇잎이 벌겋게 변해 떨어졌고, 보름쯤 지나면 나무가 말라 죽었으니까.”



 - 어떤 후유증을 앓고 있나.



 “말초신경병과 당뇨를 앓고 있다. 특히 말초신경병이 심해 팔꿈치 아래부터 손가락, 무릎 아래부터 발가락까지는 거의 감각이 없다. 고엽제 후유증 4급 판정을 받았다.”



 - 고엽제 후유증이란 걸 어떻게 알았나.



 “파병 갔다 귀국하고 몇 년 뒤부터 참전 동료들 일부가 시름시름 앓다 쓰러졌다. 그땐 풍토병인 줄 알았다. 심지어 ‘월남 매독’이라는 오해 때문에 쉬쉬하기도 했다. 91년 한 언론에서 ‘미국·호주·뉴질랜드의 베트남전 참전 고엽제 피해자들이 고엽제 제조사로부터 피해보상을 받았다’는 기사를 봤다. 그때 고엽제 때문에 얻은 후유증이란 걸 알았다.”



 - 대법원에선 염소성 여드름 피해자 39명에 대한 손해배상만 인정했는데.



 “ 대법원 확정 판결 때문에 고엽제 피해 후유증을 근거로 국가로부터 받고 있는 보상금이 끊기지나 않을까 걱정이다.”



김기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